[Home] [체험 나눔터] 

 

  체험 나눔터  

       

      저희 샌터를 통해 가족, 지인을 찾은 고객들의 감사편지와 전화가 수없이 쌓이고 있습니다.
      지면 사정상 이중 일부의 사연만을 공개합니다.
      저희는 이같은 감사와 격려의 메시지를 받을 때 마다 기쁨을 찾아드리는 전령사로서의 긍지와 사명감을 재다짐합니다.

       

   40년 희망의 결실

    "희망" 이란 두글자를 안겨 주신 강효흔탐정님께 먼저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40년이란 세월속에 마르지 않는 눈물과 보고픔의 그리움이 나를 항상 힘들게 했습니다
    얼굴 한번 보지 못한  나에게 두언니가 있었다니 너무나 놀라웠지요
    나의 어릴 적 나의 어머니는 왜 그렇게 울고 또 울고 했었나  생각하며  나 또한 옆에서 울던 기억이납니다
    평생을 그리워하며 두언니 생각에 눈물을 흘려야했던 불쌍하고 안쓰러운 나의 어머니.  난 두언니를 언젠가는 꼭 찾아 보겠다는 생각을하며  두언니에 대한 그리움으로 점점 성장했지요
    결혼을 하고 아이도 낳으면서 삶에 바쁘다보니 시간은 점점 더 흐르게 되었고  혹여 TV에서  두언니가 우릴 찾지 않을까라는 기대감으로 하루도 빠짐없이 보았었지요

    그후 난 2007년 12월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게 되었고 2008년 1월 홀트아동복지회를 방문하여 두언니에 대한 여러가지 소식을 접한 후 본격적으로 두언니를 찾아 보려고 애를 쓰기 시작했담니다
    각종 인터넷 싸이트및 각 기관 또는 방송국 레인보우센타 (경찰서) 내가 알고 있는 방법은 모두 알아 보기 시작했고 그때부터 기다림의 시작이였습니다.하지만 막상 찾으려고 하니 그 기다림은 1일도 너무나 먼 시간으로 느껴졌고 여기저기 인터넷 싸이트를 좀도 뒤져 보기로했습니다.  그때 내눈에 비췬 "강효흔 공인 탐정소" 미국정부가 전문성을 인정하는 기업인과 동시에 경제범죄수사전문  이산가족및 입양인찾기에도 뛰어난 발휘를 하고 있는 믿음이 가는 곳이였다
    여러사람의 고객 체험담을 읽기 시작하면서 이곳이야말로 나의 마지막 희망이자 좋은 소식을 가져다 줄수 있는 확신을 가지게 되었다 . 즉시 난 메일을 강효흔 탐정님께  6월4일날 정확하지는 않지만 알고 있는 사연과 기록을 보냈었고 5일쯤 두언니께서 머무는 곳이 어딘지 확인이 되었다는 소식을 접하게 되었다.너무 빠른 소식에 가슴이 뛰었다.  6일날 강효흔 탐정님은 날 대신해서 두언니께 편지를 띄워 주었고 편지를 받아 본 언니는 강효흔 탐정님을 통해 연락이 왔었다.  그날 난 떨리는 마음으로 언니와 간단히 통화 할수 있었다. 통역은 강효흔탐정님께서 애를 써 주셨다. 가슴벅차고 눈물이 났었지만 서로 다른 문화와 언어로 인해 가슴이 더 아파 오기 시작했다.

    6월11일 또다시 부모님및 형제들과 1시간이 넘도록 언니와 함께 통화를 했었다.   
    나의 언니는 한국노래를 배워 나에게 들려주었다 너무나 감동적이고 뜻밖이였다.


    긴 시간 함께 통역해 주신 강효흔탐정님 정말 감사드립니다. 얼굴은 뵙지 못했지만 시종일관 정다운 목소리로 양쪽의 말을 전해 주신 점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좀더 빨리 이곳을 알았더라면 두언니를 더 빨리 찾을 수 있었을텐데 아쉬운 생각이 듭니다.   
    헤어진지 넘 오래라 찾고도 싶었으나 또 한편으로는 너무나 두렵기도 했었지요.  용기를 갖고 막상 찾아보니 잘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후 두언니의 사진과 가족들의 사진도 받아 볼수 있었습니다.  부모님께 두언니의 소식과 사진을 보여 줄수 있어서 너무나 행복했답니다.

    저처럼 누군가 너무나 그립고 보고 싶다면 망설이지 말고 강효흔탐정님께 문의해 보세요
    여러분도 좋은 소식으로 다른 어느곳 보다 빨리 만나보실 수 있을거에요 (특히 사기단 조심하시구요)
    다시한번 강효흔 탐정님 항상 행복하시고 건강하시길 바라며 저희에게 희망이 되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2008년 7월 경기도 고양시  백석동   정 삼례 드림

     

   언제나 그리웠던 가족

    Dear Mr. Kang,

    I would like to let you know how much I appreciate the efforts that everyone that worked on my mother’s case did on behalf of her and our family.  I know that this search was a difficult one because it seemed like we were too late in initiating the search for her family members.  My mother has talked very little about her family and we were always told that they were all dead because she had assumed them dead long ago.  It was very difficult for my mother to believe that someone she had never met would be able to deliver any information at all.  It was particularly hard for my mother to handle the reality that so many of her family members were deceased once the information began to be relayed to us.  For me, it was finally information about ½ of a family that I had never known.  I felt that at least now I could put names and dates together and try to put the puzzle pieces of her family together that I otherwise would never know.  

    We always knew that nieces and nephews had to be out there that could fill in the blanks of the lives of my mother’s brothers and sisters in the event that they were all deceased.  When I read that my mother’s niece did not know the whereabouts of Kum Ja, I immediately knew she was still alive.  I knew the girl in the picture was still out there somewhere.  She, of course, was the only face I had ever seen.  The young, smiling, pretty girl, surrounded by other girls, has stared out of that picture at me for over 25 years.  I have gazed at that very same picture countless times and asked questions of my mother that were never answered and said to that picture, “Where are you?” were all answered with one e-mail declaring the good news that Kum Ja was found and waiting on a call from my mother.  The feeling was truly unbelievable. 

    I have never regretted for one minute the steps it took to make this happen because we had always believed that someone was alive.  The only regret I have is that we didn’t do this.  We had grown up believing that we had no grandparents.  I learned that my grandfather lived until 1987.  Had we done this search back then, we could have met him and known him.  We believed her siblings were all dead only to learn that if we had done this 10 years earlier we would have seen them all except her youngest brother that passed away 30 years ago. 

    I will highly recommend to anyone that you and your agency are the “real deal.”  Your agency did exactly what was said would be done and for that we are eternally grateful. 

    Sincerely yours,

    Sharon K. Thompson
    (336) 940-3199.   5/17/2008

  46 년만에 찾은 가족

    The Best Mother’s Day Gift

    In 1962, my Korean mother married an American Army Soldier and soon they left Korea for the United States. For the next two years my mother remained in contact with her younger sister through letter writing. Over time though, through different moves with the Army and her sister moving, they lost all contact with each other.  For the past 44 years my mother has been heartbroken over not knowing the whereabouts or wellbeing of her family in Korea.

    Over the years, I wondered about my Korean relatives and was eager to know about my heritage. One day while looking for information on finding lost Korean relatives, I stumbled upon a web-site featuring Mr. Kang. I read the many stories and letters and was encouraged that he might be the one who could reunite our family. In March 2008, I made a decision that would require a great deal of trust in someone I had never met before. After talking to my mother, my sister and brother, we decided to “go for it, and hope for the best”. Mr. Kang made no guarantee but he said if he could find some record on my mother in Korea, he believed that we had a 90% chance of finding at least one relative.

    A week ago, we had our first exciting but bittersweet news. Mr. Kang found a niece of my mothers. Unfortunately after talking with the niece, it was confirmed that all but one of my mother’s sisters and brothers had passed away. Her niece did not know the condition or whereabouts of the last sister.

    Last night, we got the best news ever. I received a phone call from Mr. Kang telling me that he found my mother’s younger sister Kum Ja; she was alive and well, living in Seoul. My mother called the phone number provided by Mr. Kang and remarkably, it was Kum Ja !.  I cannot remember my mother being more excited than she was last night. She can hardly wait to call Kum Ja again.

    Today, I made airline reservations for my mother to visit Kum Ja. She will be leaving for Korea at the end of this month. I know it will be a very special reunion that has been long overdue.

    We are so grateful for the hard work Mr. Kang and his associates did for us.  We would never have been able to reunite our family without them. Finding my mother’s sister was the best Mother’s Day gift my sister, brother, and I could ever give to our mother.

    Sincerely,

    Brenda Landau
    Davidson, NC,    May 15, 2008
     

30년만에 아버지와 극적 상봉

    Dear Detective Bruce Kang

    I want to thank you so much for being the one that finally found my father. I am a woman born in Korea about 36 years ago. At the age of 5, I was adopted to a far away country Europe. The only memory I had about Korea, was that my father loved me. In the year of 2000, me and my husband went to Korea for our honeymoon, and at the same time I got to meet my biological mother and her husband. I was very sad, when she was not able to tell me about my father, the only thing she knew about him, was that he had immigrated to USA a long time ago.

    Even tough I did not have much information about my father, I started to try to find him in the USA. I even hired several investigators but with no success. In my heart I was hurting so much, I was asking myself, “will I ever find my father, or is it time to stop searching now ?.

    This I asked my self after trying to find him for about 7 years.

    Finally I decided to try just one more time. The other investigators had told me it was very difficult to find persons with Korean names in the USA, so this time I started to search the internet after a Korean investigator in the USA and then I found Bruce Kang website.

    To be honest I did not have much hope this time either, because I was so disappointed so many times before. But I decided to hire him to try to find my father. I gave him all the information I had about my father, and he told me he would try to find him. Only about 2 days later I got a very positive e-mail from Bruce Kang that He had a very good feeling about finding my father. And I could not believe my ears when I got the telephone call of my life, only 2 days later. Bruce Kang asked me: Are you sitting down, we have found your father. At first I was shaking and trembling so much that I could barely speak. And then he told me that my father had reacted just the same way, when he got the letter with the picture of me as a little girl.

    Later that evening on the 13 of February 2007 I talked with my father for the first time in over 30 years of separation, and Bruce Kang was translating for us. After talking to my father, Bruce Kang told me that this kind of cases is really what makes it so good to be a detective and be able to help people to find their long lost love ones, I could really feel that this man do care about other humans. In this regard I do hope that, if you are considering hiring Bruce Kang for your search, and he finds your precious ones, please donate some extra money for his special project. Bruce Kang knows that out there, there are very lonely souls who need so much to find their loved ones, but who will never experience to find them, because they do not have the financial means to do so.

    To make a long story short I met my father on the 18 of February this year. This is a very special day for Koreans, it is actually New Years day, and I am very sure that neither my father or I could have received a more precious gift. This tender hearted reunion would never had happen for me and my father, had it not been for Detective Bruce Kang and his team, I am so grateful to him, that he found my father, and that he believed my story about my fathers love. I know that my story is a little bit unusual, because in my case it was a fathers love, not mothers who was the main force for searching.

    If you are longing to find your love ones, either it is a father, mother or other relatives, do not hesitate to use your money to hire Detective Bruce Kang. You don’t have to have much information only name and maybe date of birth, then Bruce Kang will find your relative for you, it does not matter if your relative is living in Korea, Bruce Kang is the man, he will get the job done. To all you who decides to search Good Luck and don’t give up..

    Much happiness to you all

    Beautiful Star    8/1/2007
    (the meaning of my Korean name, that my father decided for me, when I was born)  

     

   16년만에 다시찾은 아버지와의 극적인 만남

    안녕하세요 강탐정님

    서울에 있는 한 동우 입니다. 강탐정님 덕분에 미국에 계신 아버지와 16년만에
    극적으로  다시 통화하게 되었습니다.

    제가 아버지에 대해 아는것은 아버지성함과 주민번호뿐이라서 엄청 막막했습니다.  
    다시한번 감사드린다고 말씀드리려고 이렇게 글을 올립니다.
    탐정님아니었으면 어떻게 찾았을까 생각하니 너무막막하더군여^^
    아버지와의 전화통화는 정말로 좋은시간이었습니다. 눈물도 많이났고요...
    이은혜를 어떻게 갚아야할지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는 말뿐이 없네요. 서울에
    계시면 한번 찾아뵙고 싶구요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 
    강탐정님의 넓은 배려심에  제가 앞으로 살아가는데  무지 큰힘이 될것같습니다.  
    이런 좋을 일을 하시는 강탐정님이 계시다는 것에 한국인의 자부심이 느껴지고요
    앞으로도 탐정님이 하시는 사업 꼭 번창하시길 기원하겠습니다. 
    정말로 감사드립니다.  다음에 또 연락드리겠습니다. 수고하세요

                                                              -    6-27-07 서울에서  한 동우 올림 -
     

   꿈에 그리던 누님과 재회

강선생님 안녕하세요.

요즘 3일간 엘레이 날씨가 95도 이상되니 이제는 더위가 계속 되나 봅니다.
거기는 지금 날씨가 어떤지요.
강선생님 참 수고가 많습니다.
잃었던 누나를 찾아 주신대 대해  너무 너무 고맙게 생각 합니다.
형편만 된다면 많은 사례를 하고 싶은데 강선생님 저의 형편상 그러지 못하고 보니 마음만 아프 답니다.
강선생님 넓으신 아량으로 이해 바랍니다.
강선생님 이번 기회가 우리 서로 인연이라 생각하면서 서로의 인생이 다하는 날까지 잊지 맙시다.
먼 훗날에는 좋은 일도 있겠지요.
그럼 강선생님 항상 몸 건강 하시고 하시는 일 날로 날로 번창하시기를 멀리서나마 항상 잊지 않고 기원하겠습니다.
그럼 건강하시고 안영히 계십시오.

                                                              2007-5-10    엘레이에서 진국 아빠 드림

 
     My mother reunited in Korea

Dear Mr. Kang,

    My Mother was finally reunited in person with her brothers last month!!
    She was in Korea for about 2 1/2 weeks with my father. I only stayed for one week. She was overwhelmed by it all!!! She had so much catching up to do with her brothers and so many questions about her parents since. Her mother passed shortly after she was born and her father passed when she was about four. The trip was so enlightening for everyone involved. My parents will be back Today. Can't wait to see them.Again,
    I can not thank you enough !!!!.

    Sincerely, Connie Sandifer   10/08/2006

    P.S.- These are pictures of my Mother(with the sunglasses) and her three brothers and a sister-in-law. They are standing in the town where she was born...and in the very spot where their farm house used to stand before it was burned down during the war.

          미국 사우스 케롤라이나 [ 더 스테이트 ] 신문 기사     

     


 
36년만의 연락

    우선 강효흔 탐정님께 감사하단 말씀부터 드리고 싶네요.

    지금으로부터 36 여년전 제 아버님의 지인은 당시 월남에서 미국으로  갔습니다. 처음 몇 개월 동안은  편지가 몇번 왔었지만 몇개월 후부터 연락이 끊겨버렸습니다.
    그후로 월남이 패망하면서 다른 나라로 전전하며 살다보니 자연스럽게 잊고 살게되었으며, 지난날들에 대한 기억을 하기가 쉽지 않았지요.

    그런데 근래들어서는 옛 일들이 주마등 처럼 간절하게 보고싶은 사람들이 떠오르곤 하였나 봅니다.
    간혹 약주를 드시고 나면, 20 여년전 어머님이 갑자기 돌아가시면서 남기고 간 유품도 있었지만 , 그리운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하시면서  더욱 미국으로 가신 분에 대한 소식을  알고싶어 하셨습니다.

    저는 어떻게 해서라도 소식을 알아드릴려고 여러방법을 찾던중 미국의 인터넷에 사람찾는 검색을 하던중 강효흔탐정사무소를 알게 되었습니다.
    홈페이지에 글을 읽어보니 강효흔이라는 탐정분이 미국에 있는 사람을 찾아주는일을 하신다는걸 알게되었습니다.
    그런데 그분이 찾을수있다며 저에게 힘을 주셨고 찾을분에 대해 더 자세히 물어보셨습니다. 저는 아는것을 다 알려드렸습니다. 하지만 탐정님께서 그분의 흔적을 찾기가 상당히 힘들거라  하셨습니다. 그래서 순간 저는 좌절했지만 탐정님께서 계속 찾아 보겠다며 저에게 희망을 주셨습니다.

    그렇게 하루가 지나고 이틀이 지나고 삼일이 지났습니다.
    그렇게 의뢰한지 사일째 되는날 메일로 답장이 왔습니다.
    탐정님이셨습니다.  그분을 찾았다는 소식이었습니다.
    저는 너무 기뻐서 손이 떨리고 심장이 두근두근 거리더군요.
    솔직히 못찾을줄 알았습니다. 

    저의 아버님은 요즘 자주 전화통화를 하며 서로의 안부를 묻고 옛날이야기들을 합니다.
    그토록 찾고자 하는 분을 찾아주어  저희는 지금 말로 표현할수 없을정도로 너무너무 기쁩니다.
    저희 아버님에게 희망을 주신 탐정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8/20/2006   UAE 에서 james 드림  

 

  10여년만에 언니와 상봉.

    우선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습니다.
    어제 이모와 통화를 했습니다.
    하나뿐이 여동생이라 표현은 하지 못하시지만 그리워하는 마음은 간절하셨던 것 같습니다.

    아무정보도 없이 찾아준다는 말만 믿기란 쉬운 것이 아닙니다.
    찾은 후 수수료를 입금한다고 해 일단은 믿음을 가지고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불안한 마음은 여전하더군요. 일부 정보를 알려주고 추가 수수료를 요구하는건 아닌지...
    의뢰하는 저도 많이 까다로운 편이라 확인할 수 있는 정보를 많이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찾고자 하는 사람의 기억력이나 가지고 있는 정보가 부족한 경우에는 이 또한 어려운 일이겠지요.

    저도 이렇게 쉽게 찾을 수 있으리라고는 생각지 못했습니다.
    50% 확률로 시작했는데 어제 엄마와 이모가 통화하는것을 보고 감사할 따름입니다.
    이모쪽에도 많은 것을 확인한 모양입니다.

    꼭 만날수 있도록 해주려는 배려가 아닌가 합니다.
    꼼꼼하게 처리하고 불안하지 않게 진행과정을 매일 확인할 수 있도록 해주고 이렇게 쉽게 만날 수 있도록 도와 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10월쯤에 미국에서 감사의 편지를 보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김난영  8/9/2006

     

  40년만의 첫 상봉.

    Dear Mr. Kang:

    I regret the LONG delay in sending you an official thank you for locating my mothers brothers in Seoul. Since we spoke my husband, my brother in law, sister in law and I went on our trip to Japan and Korea. We spent 4 days in Korea where my uncles met us at the airport, gave us a very nice place to stay, and gave us a wonderful tour of Seoul and even to the DMZ. They were so hospitable!!!  Seoul is A LOT bigger and more crowded than I ever imagined!  One of my uncles had several years ago held an important position for the city of Seoul and his name was even on the time capsule when he showed us!!! We wished we had more time to stay!!
    My Mother is finally going to be reunited with her brothers after 40 years this September. My father and I will also be going with her. Ever since I was little I have always dreamed of going back to Korea with my mother and this dream is going to come true thanks to your help!!!

    I have to admit I was rather skeptical at first having NEVER done anything like this before, especially from the internet. Afterall, my mother and I only gave you just a few bits of information like our birthdates and info from her birth certificate. We only were able to give you names of my uncles and nothing else. It felt like a dream when you called about ONE week later to tell me that you had found all three of them!!!

    Please feel free to place this in your website and even use me as a reference if you like. I will send pictures of my mothers visit to Seoul. I am sending 1 picture from my visit last year. My uncles are the 3 men on the left, and I'm in the middle with the white tshirt. Thank you!!!!!!!!!!!!!!!!!!

    Sincerely,  Connie M. Sandifer   8/4/2006
    connielee@mindspring.com
     
     

  어머님도 좋은세상에서 미소 지으실 것입니다.

    안녕하세요~
    강효흔 선생님의 도움으로 16년전 연락이 끊긴 큰언니를 찾게된 강희숙입니다.
    우선 강효흔 선생님께 너무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습니다.

    큰언니는 21년전 국제결혼으로 미국에 갔는데 그때만해도 국제결혼은 축복받지 못하는 결혼이었습니다.
    6자녀를 둔 어머니는 편치 않는 마음으로 큰딸을 멀리 보내시고 항상 마음 아파하셨으며, 그리워하셨습니다.
    큰언니는 결혼 후 1990년 5월까지는 편지를 통해 서로 소식을 주고 받았으나, 어찌된 이유인지 끊긴 편지는 다신 연락을 취할 수 없었습니다.
    어떤 방법으로 큰언니를 찾아야 할지 막막하고, 바쁜생활속에 그렇게 세월을 보내다가, 2개월전 갑자기 어머니께서 세상을 떠나셨습니다.  가족들 모두 너무 갑작스러운 일이었기에 슬픔은 더욱 컸습니다.

    어머니 생전에 그토록 큰딸을 그리워하셨는데....   큰언니를 찾을 수 있는 방법을 찾던 중 인터넷 검색을 통해 미국이산가족센터를 알게 되었고, 강효흔 선생님을 소개받을 수 있었습니다.

    처음에는 생사여부를 확인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다행이란 생각이 들었는데 직접 언니와 통화 할 수 있게 되니 말로 할 수 없는 기쁨과 눈물이 쏟아졌습니다.
    오랜 미국생활과 한국인을 만나지 못해 우리말을 많이 잊어버린 상태였지만 통화하면서 큰언니가 가졌던 오해도 풀리고 이제라도 서로를 만날 수 있다는 것에 무척 행복해 하였습니다.

    좀더 일찍 강효흔 선생님을 만났더라면 저희 어머니가 딸의 생사도 모른채 그렇게 가시진 않았을 텐데.......  아쉬움과 후회도 많지만 어머니가 가져가신 무거운 짐 하나를 덜어드렸다는 생각도 듭니다.  지금쯤 어머니께서도 좋은세상에서 미소를 짓고 계실거라 믿습니다.

    12월이면 큰언니가 휴가를 얻어 한국에 다녀갈 수 있답니다.  
    훌쩍자란 동생들의 모습과 조카들의 모습을 가족사진을 찍어 큰언니에게로 보내야겠습니다.
    큰언니를 만날 수 있는 12월이 너무도 기다려 집니다.

    강효흔 선생님 정말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저희와 같은 다른 많은 분들께도 더 많은 희망을 나눠주시기 바랍니다.

                                                                      4/26/2006  강희숙  diosa74@naver.com

  27년 만의 상봉

    우선 강효흔탐정님께 감사하단 말씀부터 드리고 싶네요.
    지금으로부터 27여년전 제 동생은 한국에서 국제결혼을 하여 미국으로 이민을 갔습니다.
    편지도 주고받고 전화도 가끔 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동생과의 연락이 끊겨버렸습니다.
    동생을 찾고싶었지만 그 넓은 미국땅에서 동생을 어떻게 찾아야할지 막막하기만했습니다.
    그러다 계속 세월만 지나갔고 모든 가족들은 동생이 사망했을꺼라 생각했습니다.

    갑자기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아버지가 돌아가시기전에 동생에게 잘해주지 못한걸 미안하다고 하셨고 동생이 보고싶다는말을 자주 하셨습니다. 그래서 아버지가 돌아가신뒤 동생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대사관이며 영사관이며 모두 연락을 취해봤지만 답변은 한결같이 다 못찾는다는소리였습니다.

    저는 좌절했지만 인터넷으로 한인회에 글을 남기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동생을 안다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습니다.
    그러다 우연히 인터넷에 사람찾기라고 검색을 하였는데 강효흔탐정사무소가 나왔습니다.
    홈페이지에 글을 읽어보니 강효흔이라는 탐정분이 미국에 있는 사람을 찾아주는일을 하신다는걸 알게되었습니다.

    처음에는 의심쩍어 고객체험담에 글이 올려져있는분에게 전화도 해보았습니다.
    그런데 그분이 찾을수있다며 저에게 힘을 주셨고 강탐정님을 믿어보라고 하셨습니다.
    소설도 아니고 무슨 탐정이야 ...  이런생각이 들었지만 고객체험담을 읽어보면서 진짜일까 ?. 라는 생각이 들어 얼른 의뢰를 했습니다.

    처음 답장에서는 동생에 대해 더 자세히 물어보셨습니다.
    저는 아는것을 다 알려드렸습니다. 하지만 탐정님께서 동생의 흔적을 찾을수 없다고 하셨습니다.
    그래서 순간 저는 좌절했지만 탐정님께서 계속 찾아 보겠다며 저에게 희망을 주셨습니다.

    그렇게 하루가 지나고 이틀이 지나고 삼일이 지났습니다.
    그렇게 의뢰한지 일주일째 되는날 갑자기 전화가 왔습니다.

    탐정님이셨습니다.
    동생을 찾았다는 소식이었습니다.
    저는 너무 기뻐서 손이 떨리고 심장이 두근두근 거리더군요.
    솔직히 못찾을줄 알았습니다. 탐정님은 제 동생의 경우는 백건중 한건정도 되는 그런 어려운 경우라고 하셨기때문입니다.

    지금 방금 동생과 전화통화를 하였습니다.
    25년만에 듣는 동생의 목소리에 순간 저는 울컥했습니다.
    저희는 지금 말로 표현할수 없을정도로 너무너무 기쁩니다.
    저희 가족에게 희망을 주신 탐정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4/19/2006   서울에서 우학철 드림  wpfflqh@naver.com

 

  15년 만에 다시 찾은 엄마

    Dear Bruce,

    I want to thank you and your company for all of your efforts in finding my mother. When I contacted your agency three weeks ago, I was going in blind but with a lot of faith that you could help me. My mother left my sisters and I and my dad about 15 years ago. We lost complete contact with her about 10 years and did not know where to go about looking for her. We assumed that she had either returned to Korea or had died. I lived most of my life thinking that she was dead.

    Recently, I felt the need to bring closure to this uncertainty so I decided to start to search for her on my own about 6 years ago. My search was unsuccessful since I had minimal information on her at that time and I did not have her social security number. I knew she used alias names in the past but I wasn't certain what those names were. I also did not speak Korean.
    After a few weeks of looking for her on my own, I decided that I would just let this go and try to live my life the best way I could. However, after I gave birth to my second daughter in August of 2005, I realized that this part of my life was still haunting me. I missed her deeply and needed to where she was. So I decided to start my search again but this time I would hire a professional detective. After doing some research on the internet, I came across your agency. It interested me because you are Korean and seemed to have a lot of contacts in the U.S and in Korea. I was a little skeptical to give you any information at first, but after speaking with you over the phone, I felt you were sincere and genuine in your desire to reunite families.

    After I gave you her information, I was very surprised that you were able to feed me some information almost immediately. It took only two weeks from the time I contacted you until the time you gave me the best call of my life.
    When you called me and told me that you found my mother, I was in shock. I could not believe it. She was alive! I called her immediately and she started crying as did I. It was like I was in a dream. A prayer that had
    been prayed for 15 years was finally answered through you. I immediately decided to see her since she was only 5 hours from my home. Which was also amazing that all this time she was closeby. My husband and our children and my sister and her family all drove to see her in person to make sure it was really her. When we arrived at her home, she was waiting anxiously at the door. We embraced and cried. It was her and she was healthy and doing fine.
    We spent the day together talking and looking at photos. We even saw a video of all of our uncles and maternal grandmother who are all doing well in Korea!

    I just want to say thank you from the bottom of my heart. Your ability to find someone in such a short period of time is amazing. I would recommend you to anyone that would need assistance in finding a loved one. Please keep up the good work!

    All the best,
    Carolyn Alessi (carolynalessi@hotmail.com)  4/3/06

  30여년 만에 전우와 상봉

    안녕하세요?  강효흔님 !.

    엊그제 저희 아버지와 친구분께서 드디어 통화를 하셨습니다.
    이렇게 쉽게 찾게 될 줄 모르고 ....  30 여년간을 그리워하며 찾았다시며, ...
    그동안 그분을 찾기위해 인터넷에 의존하다가 ... 본인이 아버지가 찾는 친구와 관계있는 사람이라며 접근했던 사람한테 사기를 당할 뻔 했던 일들이며 ... 오랜동안 방법을 몰라서 포기 하던중에 이렇게 어렵게나마 강효흔님께 의뢰를 할 수 있었다는 이야기를 하며 친구분과 오래도록 옛 이야기등을 나누셨습니다 .

    특히나 연세가 좀 있으신 분들은 그리운 분들을 어찌 찾을 지 몰라 답답 해 하시고.. 또한 저 처럼 인터넷에 너무 의존 해 찾으려고 시도하시다가 안좋은 일을 당하시진 않았으면 ... 하는 바램입니다.
    그리운 사람을 찾으려는 애절한 마음에 크나큰 상처만 남게되는 일은 너무나 슬픈 일입니다.

    아무튼 ... 믿을 수 있는 공인기관을 통하여 쉽고 빠른 시간에 ... 그렇게 바라던 사람을 찾을 수 있던 점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알려드릴 수 있었던 정보도 많지 않았던 이유로 과연 찾을 수 있을까 ... 걱정했었는데.. 믿어지지 않았을 정도로 빠르게 소식을 들을 수 있었으니까요.

    애써주셔서 감사합니다 ... 그리고 마지막까지 신경써주셔서 그 친구분이 사시는 곳의 정보와 찾아가는 방법 등 ... 친절하게도 일러주셔서 ... 사람을 찾는 데만 그치 는 게 아닌 진심어린 정성을 느낄 수 있어서 더욱 좋았습니다.. ^^

    감사합니다.. 항항 건강하세요~   4-2-2006

   20년 만에 무거운 짐을 내려 놨습니다.


     

  40년 만의 상봉

미네소타 복지센터 소식지 [은빛 소리] 7호 중에서 -  2006년 1월

   36년 만에 한국의 가족과 상봉

Mr. Kang,

Thank you once again for re-uniting  my mother with her brothers.
It was an incredible day that none of us will ever forget  ! !.

I'll be in contact with you when I complete the testimonial.
I was also contacted the local paper & TV stations in hope to share our story.

Sincerely,

Connie Sandifer.

   36년만에 입양간 아들을 찾았습니다.

    오늘 36년만에 아들의 목소리를 들었습니다.
    아들을 입양보내고 너무 마음이 아파 견딜수가 없었습니다.  오직 아들을 다시 찾겠다는 마음 하나로 국제 결혼해 2년만에 미국에 들어왔습니다. 지난 30 수년간 아들을 찾아 보겠다는 마음 하나로 이곳 저곳을 이사다니면서 수소문 하였습니다. 우연한 기회에 친구의 소개로 강효흔 탐정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지난 수십년간 않해보 방법이 없는지라 기대는 하지 않았고 또 재촉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일주일후 아들의 목소리가 들려왔습니다. 10 살적 그 목소리가 그대로 남아 있었습니다.

    다음주라도 당장 만나러 가기로 가기로 했는데 무슨 말부터 해야 할지 ....      김경희.


  
6년동안 그리던 동생과의 전화통화...

    강효흔 탐정님 감사합니다.

    조금전 동생이랑 받갑게 통화했읍니다.
    핏줄이란 그런것 같아요.. 모든오해와 실수는 목소리를 듣는 순간 다~~날라갔읍니다.

    6년동안 그리던 동생을 찾아주셔서 다시한번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아직도 흥분이 가라 앉지않아 아무것도 못하겠읍니다.

    진작 탐정님을 알았더라면 그렇게 그리워하면서 오랜세월을 보내지 않았을 것을 하는 생각이 듭니다.
    돌아가신 아버지께 불효을 한것 같아 후회도스럽구요...그리도 그리던 딸인데..
    조만간 제가 동생을 보러 미국을 방문하기로 했읍니다.

    그리고 탐정님! 가족을 찾지못해 애태우는 수많은 미국이산가족 찾기에 힘써주세요...
    저도 한국에서 이런단체가 있다는 것을 널리 알리고  제가 봉사할수있는 길이 있으면 참여도 하고 싶읍니다.

    탐정님!! 당신은 진정한 애국자 이십니다.      
        노영희


  30 여년전 주소로 동생을 찾아...

    감사합니다.
    그렇게도 그리던 동생을 만나게 되어 세상 무엇 하고도 바꿀 수 없을 만큼 큰 기쁨을 만끽 했습니다.
    30여년의 세월이 흘러 주소도 확실하지 않고, 전화번호도 오래전에 바뀌어 소재 파악을 하는데 도움이 되는 내용이 별로 없어서 큰 기대를 안 하고 있었는데, 선생님의 탁월한 경험과 능력으로 동생을 예상보다 빨리 찾을 수 있었습니다.

    여러 탐정소를 방문 해봤지만 선생님  만큼 신뢰할만한 곳이 없었읍니다.
    선생님 홈페이지의 내용들이 무척 구체적이고 친절하게 설명이 되어 있어 어떤 단서를 가지고 찾아야 되는지, 어떻게 진행을 해야 되는지 일목요원하게 기록되어있는 홈페이지 내용이 큰 힘이 되었습니다.

    생활하기에 바쁜 나날을 보내고 너무 먼 곳이라서 찾아 나서기가 맘 같이 쉽지 않았는데, 수수료도 무척 저렴하게 해주셔서
    얼마나 맘의 부담을 덜고 찾을 수 있었는지 모릅니다.

    지나간 이야기 하나라도 놓치지 않고 알려 주시려는 선생님의 성의는 의뢰 하는 사람으로서 덤으로 받는 기쁨이었습니다.
    선생님을 만남으로서 올 한해는 행운의 해로 기억 되게 되었습니다.

    앞으로도 항상 건강하시고 좋은 일만 있으시길 바랍니다.         김필남
     

   옛추억의 여행 그리고 만남

    만나고 싶었던 사람이있었습니다.
    연락이 오랫동안 두절되어 있던 상태라 만날 길이 막막했는데 이번에 강효흔 탐정님의 도움으로 연락처와 어디에 살고 있는지 소재를 알수 있었습니다.
    그것도 이국땅에서 다시 만날수 있으리라 생각을 못했었는데... 어떻게 살고 있는지 알게 된것만으로도 기쁘고 반갑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강효흔 탐정님의 눈부신 활약... 어디서도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다시한번 감사를 드리며...                      
                                                       정 제니
     

   덕분에 고모님과 행복한 만남으로 이어졌어요

    고모님이 2일 한국에 오셔서 지금까지 무리없이 행복한 시간을 갖고있습니다..
    고맙습니다..저는 아직 고모님을 뵙지 못했으나 아빠 엄마는 너무 행복해 하고 있어요..
    덕분에 너무 고맙습니다..힘들꺼같던 시차적응도 무리없이 이겨내셨고..
    건강은 다행히 좋습니다..^^ 너무 감사해요..
    꿈에도 그리던 어머니같은 누님을 만나신 저희 아빠가 거듭감사의 말씀 전하라고 하셔서 ... 고맙습니다..
    행복하세요..^^   
          정흥일  nalsdk@naver.com
     

   28년의 긴 그리움..

    스치는 우연처럼일지라도 내 생애 꼭 한번 보고싶었던 사람 저에겐 오지의 별자리 만큼이나 선명하게 남겨진 28년의 긴 그리움의 고통을 한 순간에 날려버릴 수 있게 해주신 강효흔 탐정님께 진심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끝까지 최선을 다해주신 강효흔 탐정님!
    늘 건강하시고 행복한 일만 생겼으면 좋겠습니다.        김영선  
     

   부모님의 기뻐하시는 모습을 보며 감사드립니다.

    십 수년 동안 서로 바쁘게 살며 소식이 끊겼던 동생을 강효흔 탐정님을 통해 찾게 되어 정말 감사드림니다.
    팔순의 노부모님께서 얼마나 기뻐하시는지 모릅니다. 목소리에 힘이 있고 좋으셔서 어쩔줄을 몰라 하시는 아버지의 마음!!
    잃어버렸다 생각했던 아들과 죽기 전에 목소리라도 들을 수 있을까 라며 마음의 짐으로 있었는데 .........
    강탐정님!! 좋은 일 많이 많이 하시고  건강하셔서 많은 사람들에게 기쁨을 나눠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배승철
     

    30년 넘게 못만났던 누님을 강효흔씨 덕분에...

    정말 너무 감사드리다는 말씀밖엔...지금 제가 할수 있는일이 이곳에 이렇게 글을 남기는 것 뿐이라는것이 안타까울 뿐입니다...
    누님과의 전화통화후에도 이렇게까지 도와주시니 너무 감사합니다...
    처음에는 많이 의심도 하고 했지만..지금 생각해보니 강효흔씨께 너무 죄송스러울뿐입니다..
    이해해주십시요..요즘 너무 삭막한 세상인지라...
    많은 분들께서도 강효흔씨의 도움을 받았나봅니다..
    이 글을 모든 분들과 나누고 격려의 힘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찾으시고자 하는 분 꼭 찾으세요...
    강효흔씨 감사합니다..^^                       정흥일 nalsdk@naver.com

 

   세상의 은혜를 입었습니다.... 강효흔선생님 감사합니다.

    우선 감사의 인사를 드려야겠습니다.

    할머님이 갑작스런 교통사고로 작년 8월 돌아가시고, 수많은 변화가 있었습니다.
    저에게는 세상 누구와도 바꿀수 없었던 할머님이 휴가차 거제도로 내려온 서울관광객의 운전부주의로 인해 마을앞 도로에서 사고후 2시간여만에 별세하셨습니다.
    갑작스레 당한일이라 정신도 없고, 아직도 할머님만 생각하면 눈물이 흘러내립니다.

    할머님은 9자녀를 두셨습니다.
    9자녀중 2딸이 미국에서 이민하여 한분은 30여년을, 또다른 한분은 20여년을 할머님과 떨어져 살았습니다.
    15년전만하여도 셋째고모님과는 할머님께서 서신을 주고 받으셨는데, 그 이후 연락이 끊어져 고모님들이 어떻게 사셨는지도
    모르고 한국에 있는 가족들은 지내고 있었습니다.

    할머님은 살아생전에 항상 저에게 셋째고모님 얘기를 하셨습니다.
    '무심한 년' '독한 년' 이토록 거칠게 말씀하시는 할머님이셨지만, 눈속에 보인 할머님의 마음은 언제나 셋째고모님을 걱정하시고, 그리워하고 계셨습니다.  하지만, 손자가 우매하여 이렇게 돌아가신후 집안의 여러 사정을 알게되었고, 고모님들이 왜 미국으로 이민하시고, 다른 가족들과는 연락을 안하셨는지 알게되었습니다.

    할머님께서 돌아가시고 난후 5개월에 걸쳐 외교부와 한인회, 영사관, 미대사관등을 오가며 고모님의 행방을 알고 싶었으나, 우리나라의 책상행정에 또 한번 놀라는 결과만 얻었습니다.
    답답한 마음에 일주일에 몇번씩 외교부싸이트에 글도 남기고, 미국에서 거주하시던분들께 조언도 구하고 백방으로 찾던 끝에 강효흔선생님으로부터 반가운 소식을 전해들었습니다.
    찾지 못할꺼라고 여겼던 셋째고모님을 찾을 수 있다는 희망의 메세지였습니다.
    하지만, 셋째고모님은 주민등록번호가 나오기 이전에 이민하셔서 외교부에서도 찾기가 쉽지 않을꺼라고 했는데, 어떻게 사설탐정이 찾을 수 있을까? 하는 의구심에 봉착하였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탐정이란 말이 그저 소설에서나 나오는 이야기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처음엔 어떻게 해야 할지 많이 망설이기도 하고, 믿을 수 있는 분일까 하는 의심도 하였습니다.
    한번도 통화한적이 없고, 본적도 없는 분에게 우리 가족 얘기를 다하는 것도 그렇고, 인터넷을 통해 종종 가족을 찾아준다며 수백만원의 수수료를 요구하고 자취를 감춰버리는 그런 일들을 접한 저로써는 우선 신뢰가 되지 않았습니다.
    아마도 이런 마음은 누구나 똑 같을 것입니다.
    그러나 제가 안심하고 강효흔선생님께 의뢰드릴 수 있었던 것은 우선 제가 보내드린 초기 자료로 고모님인지 아닌지 확인하는 확인절차를 거치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던중에 저도 지금까지 모르고 살았던 고모님의 진짜 생일과 나이도 알게되었습니다.
    그리고 큰고모님과 아버님을 통해 들었던 얘기들도 하나둘 일치하는 것이었습니다.

    할머님의 별세소식을 전하기 위해 그동안 힘들게 쫓아다녔던 일들이 헛수고로 느껴지기까지 했습니다.
    진작 강효흔선생님께 의뢰드릴껄~ 이라는 생각을 한동안 지워버릴 수 없었습니다.
    그토록 찾고자 했던 고모님을 이리도 쉽게 찾게 될줄이야... 그동안의 제 노력이 허무하더군요...^^

    한번도 본적없는 고모님을, 그토록 할머님이 보고 싶어하셨던 고모님을 찾을 수 있어 이제는 다행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고모님이 살아계신것에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늦었지만, 할머님께도 효도한것 같아 마음이 놓입니다.

    억만금이 들어도 가족과 바꿀 수는 없는 것입니다.
    가족이란 이름 아래에 함께함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다시한번 알게되었습니다.

    강효흔 선생님을 통해 조금더 성숙할 수 있었고, 찾아주신 수고에 보답하기에는 너무나도 제가 보잘 것 없습니다.
    하지만, 강효흔 선생님을 제 가슴속에 영원한 은인으로 삼겠습니다.
    처음에 선생님을 불신했던 제 자신이 부끄러워집니다.
    선생님을 보면서 세상은 아직도 믿음을 잃지 말아야지라는 생각이 듭니다.

    저희집 모든 가족들이 강효흔선생님께 감사드리고 있습니다.
    언제 서울오시면 연락이라도 한번주세요...
    가족들은 거제도에 계셔서 함께 할 순 없겠지만, 제가 꼭 한번 저녁식사라도 대접하고 싶습니다.

    간절한 부탁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휴가차 거제도로 가시게 된다면 꼭 전화주십시요...
    저희집에서 모시고 싶습니다.

    꼭 한번 만나뵐 수 있기를 기대하겠습니다.
    선생님 정말 감사드립니다...

    고모님을 찾아주신 강효흔 선생님께...                   - 서울에서 김일석이 -

    연락처입니다.
    회사 : 02-365-6940
    휴대전화 : 011-9517-0060

 

  생애 첫 아버지와의 만남.

    지난 크리스마스는 생애 잊지 못할 감격의 선물을 받았습니다.

    MBC-TV [꼭 한번 만나고 싶다]라는 프로의 주선으로 강효흔 탐정님과 함께 지난 12월 생전 얼굴도 모르는 아버지를 찾기 위해 무작정 미국으로 날라갔습니다. 나이도 모른채 이름 하나만 들고 광활한 미국에서 아버지를 찾겠다는 굳었던 일념은 며칠도 못돼 무너지고 원망스런 마음이 들기 시작했습니다. 저희를 따라나선 MBC 제작진들 역시 마찬가지 였습니다. 어디를가나 거리에서 흘러나오는 캐롤 송은 나의 마음을 더 없이 슬프고 처량하게 뼈속 깁히 파고 들었고 다시한번 미국땅에서 버려진 느낌마저 들었습니다.  
    그렇지만 강효흔 탐정님은 확신이 있었는지는 모르나 꼭 찾을수 있다며 힘을 보태 주었습니다. 직업적인 반응이 아니라 밤새 술잔을 기울이며 같이 울고 웃으며 진정 마음을 나누어 주었습니다.

    크리스마스가 며칠 남지 않은 어느날 밤 아버지로 부터 전화가 왔습니다.
    난생 처음 듣는 아버지의 음성은 영어를 못하는 나지만 목소리만으로도 가슴속 깁히 피가 끓음을 느끼며 단숨에 아버지 임을 알아 첼수 있었습니다. 아버지 역시 31년 동안 아들이 찾아 올것을 기다리고 있었다는 할머니의 말씀에 평생 지고온 원망과 오해, 만남의 두려움, 모든 무거운 짐은 아버지품에 안기는순간 한순간 행복으로 바뀌었습니다.

    여러분 포기하지 마시고 용기를 내세요.

    화이팅 !.
              그룹 MIX 가수 만복 드림       
     <방송보기>
                

   가수가 된 나의 꿈을 이루었습니다.

    여고시절 가수로 데뷰할 당시 "아버지를 찾기 위해 가수가 됐다"는 인터뷰를 기억하시는 사람이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어머니가 너무도 사랑했던 아버지가 어떤 분인지... 어릴적 어머니가 돌아가시면서 "아버지에게 사랑했다는 말을 꼭 전해 달라"는 유언을 전하고 싶었는데 마침 MBC-TV 에서 [꼭 만나고 싶다]라는 프로그램을 기획함을 알고 이번 기회에 아버지를 꼭 찾겠다고 마음 먹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아버지의 이름도 얼굴도 모른채 방송국의 선처만 바랄 뿐이었습니다. 그러나 MBC 의 제작진과 강효흔 탐정은 2달에 걸친 추적끝에 결국 노스캐롤라이나에서 아버지를 찾아냈습니다. 아버지를 본 순간 20여년간 참았던 눈물을 머물수가 없었습니다. 이제 소냐는 너무너무 행복해요.

    요즘 제가 주인공으로 공연중인 뮤지컬 [FAME]에 아버님과 강효흔 탐정님을 초대하기로 했답니다.  아버님과 다시 만날 날에 가슴 설레여 잠을 못 이룬답니다.

    너무너무 고마워요.
    이번 새로나온 4집 앨범에 탐정님 이야기 넣었어요.
                                                                                            소냐       
    <방송보기>

   이제야 밀린 효도를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결혼해서 큰 아이가 중학교 2학년이니 벌써 15년이 되었습니다. 집사람이 보고 싶어하던 장모님을 이제는 찾았고, 밝은 웃음을 짓는 아내를 보면서 가정의 행복이란 무엇인가를 알게 되었습니다. 어려서 부모님이 이혼을 하시고 다른 분을 어머니라 부르며 30년이 넘게 살면서도 한시도 생모를 잊은 적이 없던 아내. 작년초 제게 어머니를 찾아 달라며 울던 아내가 떠오릅니다. 결혼 전 제게 친어머니가 따로 계신데 결혼식에 오라고 하고 싶어도 연락을 할 수 없다고 눈물을 지었고, 결혼 후 어려운 시집살이를 하랴, 아이 키우랴 금방 십수년을 보내면서, 자신이 엄마가 되면서 더욱 보고 싶은 어머니를 찾아 달라던 아내. 더욱 가슴 아팠던 것은 지난 80년대 후반에 어렵게 만난 어머니를 보고 "엄마"라는 말을 차마 하지 못하고 보냈던 기억이 계속 마음에 남아 괴로워 하던 아내가 이제는 웃으면서 어머니를 만날 날을 손꼽아 기다리며 미국에 계신 어머님과 자주 통화를 하고 있습니다. 어제는 저희 가족이 모두 장모님과 통화를 하였고, 처음으로 "우서방인가"라는 말씀을 들었을 때 가슴이 미어지는 감동을 느꼈습니다. 아이들도 미국에 계신 할머니를 어서 보고 싶어 하지만 방학이나 되어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강탐정님께 처음 말씀을 드릴 때 긴가민가 하였습니다만 이젠 정말 감사를 드리며 미국 가서 꼭 찾아뵐 것을 다시 한번 약속 드립니다. 고맙습니다.
    이젠 다시 만난 장모님께 그간 못한 효도를 더 잘 하는 사위가 되겠습니다. 그리고 장모님의 가족 모두께 고맙다는 인사와 앞으로 새로운 가족이 더 생겼다고 생각하시고 저희 가족을 받아주실 것도 부탁드립니다. 모든 분께 감사의 인사를 드리며 이만 줄입니다. 일산에서 우인구 드림

    우인구 (igwoo@distopialtd.com)

   20 년만에 추석을 맞았습니다.   

    안녕하세요.
    먼저 강효흔탐정님께 감사 드립니다.
    우리가족모두는 이제너무행복하구요.강선생님 진심으로 부탁드립니다. 부모 형제잊어버려 가슴아픈가족들이 많아요 계속해서 노력해주세요.저는 이번에 기적이란것이 정말 있구나 생각했습니다. 21년전에 큰오빠가 미국인여자와 결혼해 미국으로 갔습니다. 단 두통에 편지만 보내온후 소식이 끊어졌습니다.오빠를 찾기위해 우리가족은 최선를 다해보았지만 허사였고, 미국에 건너가 신문에도 여러번 내고 했습니다만 역시 불가능하더군요.한국도 아니고 미국에서 우리힘으로 찾기는 더더욱 어렵더군요. 그렇지만 강효흔씨는 할수있고 우리가족이 그렇게 그리워하던 큰오빠를 찾아주셨습니다. 이번추석 미국에서 큰오빠가 돌아가신 엄마제사에 참석하기위해 18일날 21년만에 귀국합니다. 이것은 분명하게 기적입니다. 또다른 가족 상봉을 위해 노력해주세요. 부모 형제 헤어진 모든 여러분 저는여러분의 심정을 알수있어요.
    포기하지 말고 찾으세요. 찾을수있어요. 우리가족처럼 행복할수있어요.
    끝으로 강효흔씨께 다시 한번 감사 인사드리고 싶고 이번추석 행복하게 보내세요.
    안녕히 계세요.                                       김미경 kim009800@hananet.net
         ☞   <관련기사>    

   30 년의 그리움 이렇게 쉽게 찾을 수 있을줄 몰랐습니다. 

    강효흔 탐정님 정말 감사 합니다!! 반신반의 하며 보냈던, 메일 이였습니다. 30년전쯤 연락이 끊긴 이모님을 이렇게 쉽게 찾을 수 있다는 사실이 그것도 국내도 아닌 미국에서 믿기지 않습니다. 이모님과 전화통화 후 할머님과 어머님의 기뻐하시는 모습을 보며 강효흔 탐정님께 정말 어떤말로 감사의 표현을 해야 할지 모르겠습다. 너무너무 감사드리구요.. 항상 건강하십시요..

     박은숙   lemonbalm72@hotmail.com

   부처님과 하느님과 강효흔님께 감사 드립니다    

    감사의말씀을 무엇부터 무엇을 어떻게 드려야 될른지?
    오늘이 태어나서 가장 기쁜날이라고 정하고 싶습니다

    강효흔님!

    정말 당신은 죽은동생을 살려 놓은 위대하고 훌륭하신 의사선생님 이상으로 존경합니다
    새벽2시경 고요한적막속에 요란한 전화벨소리에 놀라 받아보니 "오빠.오빠"라는 울먹이는 목소리에 30여년그립고 그리운 동생목소리가 제발 꿈이 아니길빌며 제살을 꼬집으며 상봉을 했습니다.  몇시간이 지난 지금도 꿈인가 생시인가 싶습니다
    그래도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전화를 끊고 또 전화를 걸어 보고 전화를 다시해 보라하고 이렇게 하루날 밤을 꼬박 새웠습니다. 
    이제는 아무른 소원이 없습니다  굳이 있다면 우리가 더 건강하게 살면서 30년간 못보았던 세월을 남은 세월동안 더 많이 보면서 사는 것 뿐입니다.
    거듭 말씀드리지만 아니 백번천번이라도 귀하는훌륭하신 일을하고계십니다
    현재도 앞으로도 우리와 같은 가슴아픈 사연들을 품고 사는 사람들이 부지기수입니다
    이런분들을 위해 더 열심히 많이 활동해 주십사 하는 부탁 부탁 또 부탁을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은혜잊지 않겠습니다

    또다시 메일이라도 인사드리겠습니다                                       3/5/2002  대구에서 김재왕


    15 년만에 재회한 프랑스 - 미국 친구

    강효흔탐정님께 감사한맘을 전하면서 그리운 분들을 찾고계신 많은분들 희망을갖고 언젠가는 꼭 만날수있길 바라보며 몇자 적으려합니다
    전 프랑스에서 만16년째 살고잇는 박인혜라고합니다 국민학교때부터 줄곧 단짝으로 지내던 친구가있었읍니다
    이친구와는 여고,전문대를 까지 줄곧 단짝으로 지내며 친자매라고해도 과언이아닐만큼 절친한 사이였는데 16년전 전 파리로 유학을나온후 이렇게 계속 이곳에서 자리잡고 살게되었고 친구는 약14년전 재미교포와의 결혼과함께 미국으로 들어가게됨으로써 우린 말그데로 국제이산가족이 되었뎄습니다
    그래도 서로 끊임없이 소식은 전하며 지냈는데 약5년전 친구의 갑작스런 이사와 이내 생긴 저의 이사로인해 우린 우연치않게 소식을 잃게되었고 막연하게나마 곧 소식이 닿을거라는 기대와는달리 여러해를 거듭하면서 저의 조바심은 날로더했고 어느날 우연히 시작하게된 컴맹의 실력으로 약일년간 무난히 친구를찾는일에 애를써보았었으나 별 성과가 없던차에 말그데로 아주우연히 강효흔탐정님에대한 기사를보게되어 부탁드린지 몇칠만에 혹시나하던꿈같던일이 역시나로 현실에 이루어 졌답니다
    아직 친구를만나지는못햇지만 그사이 긴통화를몇번이나 나누었고 15년동안 못만난, 5년동안 소식끊혀지낸 모든 지난시간들이 등뒤로 지나가며 바로 엊그제까지라도 함께있었듯한 느낌이 더 강하기만하답니다 바로 이런것을 우정이라고하는건지요,,,,
    올해안에는 우리국제이산가족도 꼭 상봉할수있도록 바래보며 힘찬 새해를 시작할수있으니 이 감사함을 다시한번더 강효흔탐정님께 전하고싶고 혹시 많은분들이 저처럼 아니 저보다 더간절히 찾고 기다리시는 분들을 하루속히 만나뵐수있길 더불어 기원해봅니다               

                                                            1/3/2002   프랑스에서 박인혜  <관련기사>

    30 년만의 누이와 상봉

    무슨 말부터 쓰야할지 잘 모르겠지만 우선 강선생님에게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부터 전하여야 되겠읍니다.
    이렇게 고마운 마음을 그무슨 뜻으로 표현하겠습니까?   다시 한번 정말 감사드립니다.  
    저는 누님과 연락이 두절되어 30여년의 긴세월 동안 생사를 확인할수 없는 처지에서 그리운 마음으로 보내야 했습니다.  
    그 수많은 나날들을 되돌아보면 정말 참담한 심정이었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달라졌읍니다. 11월 6일 새벽 3시경 너무나도 보고싶고 반가운 목소리를 이귀로 확인 할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아직 직접 상봉은 하지 못하였으나 누님과 벌써 몇번의 전화연락을 하였읍니다. 처음 강선생님의 메일을 받고 사실 많이 망설인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못미더워하는 저의 메일 답장에 대하여 선생님은 확실한 신념을 주시었읍니다.
    잠시나마 강선생님을 신뢰하지 못한면에서 미안한 마음이 들고 이점 이해해주시리라 사료됩니다.
    결과적으로 강선생님의 노력하신 덕분으로 저로서는 도저히 할수없었던 일을 성사 시켜주셨읍니다.
    지금의 이심정 같으면 선생님께 너무 고마운 마음에 넙죽 엎드려 인사라도 드리고 싶지만 그렇게는 할수 없고 이렇게 메일을 통하여 선생님에 대한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앞으로 행여나 저와 같은 사정이 있는 분에게는 적극적으로 선생님을 추천 하겠습니다.  
    강선생님 다시 한번 감사드리며 하시는 사업이 날로 번창하옵고 건강한 몸으로 항상 행운이 깃들기를 기원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11/9/2001  경남통영에서 문기봉드림  mmjgood@hanmail.net


    정말로 꿈만 같은 일이 일어 났습니다

      정말로 꿈만 같은 일이 일어 났습니다 강 효흔 탐정님 감사합니다.
      32년 전에 헤어진 언니를 찿으려고 한국 주재 미 대사관 .각 TV방송국 . 적십자사 . 미국주재 한국 대사관 . 영사관 .등 관계기관은 문의 해 보지 않은 곳이 없었습니다
      우연히 "주간 동아"를 보다가 그리운 얼굴 찿기 캠페인에서 강 효흔 탐정님의 기사를 보고 신청하였으나 막상은 기대를 하지 않았습니다 (워낙 찿다가 실망을 많이 하여) 그런대 이게 웬일 입니까 신청한지 하루 만에 32년을 목메어 그리던 언니를 찿게 되였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강 효흔 탐정님이 무슨 신통력을 갖고 있는 산신령 같은 느낌이 듭니다
      거듭 감사 드립니다                               
      양 양순   ppjjww@hanmir.com     

   입양 보냈던 딸과의 상봉

    그동안 참으로 애쓰셨습니다.
    하루에도 열두번 씩 e-mail을 열어보았으나 소식이 없어 불안한마음이 날로 커져가고 있는데 선생님의 서신과 함께 김현미기자님의 전화를 받고 얼마나 기쁘고 설레 이든지요. 저뿐 아니라 선생님께서도 얼마나 기쁘고 보람되셨겠어요.
    오늘(16일) 오후 2시경 홍삼분 할머니와 미국의 따님이 전화로 상면하는 장면을 보며 그 감격을 표현하기란 저의 말로는 모자랄 것 같습니다.
    어제 오후엔 여러 노량진 교회 성도들께도 전화를 드렸고 모두들 숙원하던 일을 이루어 주신 선생님과 동아일보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렸습니다. 할머니께서는 어젯밤 한숨도 못 주무시고 아침도 거른 채 꿈만 같은 재회의 순간을 고대하셨답니다.
    오늘 김현미 기자님과 사진기자님 한 분이 노량진 경찰서 뒤에 위치한 저의 교회를 방문해 주셨고 선생님께서 애쓰셔서 보내 주신 연락처로 전화를 하게 되었습니다. 마침 친분있는 미국 선교사님이 먼 거리를 달려와 통역을 해주 셨고 현옥씨와의 통화는 순조롭게 진행이 되었습니다. 너무도 큰 기쁨인지라 할 말을 잊은 채 마치 늘 만나던 딸에게 전화를 하는듯 "나 이빨 많이 빠져서 말이 샌다.... 니 남편 이름이 뭐냐...나 많이 늙었다..." 등으로 말 문을 트셨습니다. 얼마나 감격의 순간이든지요. 선교사님의 긴 통역으로 신변 근황등 e-mail address,그리고 서로의 대면을 약속하며 통화를 끝냈습니다. 무엇인가 아쉽고도 ...꿈처럼 어리둥절하신 할머니를 뵙고 그동안 막혔던 체증이 사라진 듯 가슴이 시원하더군요.
    강선생님 다시한번 수고에 감사드립니다. 아울러 한국에 언제 오시면 노량진 교회에 꼭 한번 방문 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저희 교회 성도들도 주간동아를 통해 선생님의 사진을 뵈었을 뿐 아니라 너무도 좋은 일을 하시는데 대해 감사하십니다. 모쪼록 이러한 일이 생이별의 아픔을 가진 모든 이들에게 격려가 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라는 바입니다. 앞으로 할머니의 근황과 따님과의 남은 만남의 순간들을 알려 드리고 싶습니다. 이보다 더 크고 보람된 일이 또 있을까요? 하나님의 은혜가운데 안녕히 계십시오...         
                                                                                     이해옥 드림
     <관련기사>

    생사도 모르던 누님과 상봉

    안녕하십니까? 조 상 철 입니다. 20여년동안 서로의 생사를 모르고 지내던 우리 형제들에게 이렇게 고마운 소식이 올줄이야.. 너무 감사드립니다.
    저는 한국에서 컴퓨터 업종에 근무를 하면서 미국에 간 누님의 소식을 알아보려고 백방에 알아보았으나 실패로 끝났습니다.
    우연히 강효흔 탐정님의 싸이트를 아는 순간 거의 100%의 확신을 갖고 의뢰를 하였습니다. 그 믿음이 결과 인지 제가 메일을 보내고 전화통화를 한지 3-4 시간 후에 연락이 왔습니다. 처음에는 이것이 현실인가 멍했습니다. 이어 누님의 전화 번호를 알려주신대로 전화를 하니 너무 반가워서 정신이 없었습니다. 정신을 가다듬고 그간 이야기를 해보니 서로의 찾는 마음과 노력을 하였으나 각각의 기관들이 시간이 너무 흘렀다거나 정확한 주소를 원하여서 현실성이 없는 것만을 요구하였습니다. 사실 애타게 찾는 사람들은 그런 데이타가 있으면 그동안 연락도 못 했을 리가 없겠지요.
    각설하고 이렇게 찾을 수 있게 하여 주신 강효흔 탐정님께 거듭 감사드리고 아직도 이곳을 모르는 분들에게 널리 알려야겠다고 생각이 듭니다. 이제 전화 상봉의 흥분이 가라 앉치고 서로의 만남을 기대하면서 늦게나마 글을 올린 것을 죄송스럽게 생각합니다.
    강효흔 탐정님의 앞날에 더욱더 좋으실 날이 있으시길 바라며 이만 줄입니다.

    감사합니다.                                                                  조상철
      imcjf@hanmail.net

   25 년전 입양, 한국의 친부모 찾아

    Attn. Mr Bruce Kang,
    25 Years ago my sister and I were adopted from Korea to Holland. About 1 1/2 year ago I started searching my parents and brother and sisters via the official adoption organizations "Wereldkinderen" and "KSS". However, being without any result after more than 1 year I decided to investigate other possibilities of searching my family and started to surf on internet.
    Soon I saw a message of Intersearch and contacted Mr Bruce Kang who asked me to send all the (necessary) information which was available, which was quite a lot, in order to give an idea about the chances of finding my parents.
    Although I was not known of Intersearch I decided to give it a try. After 1 week I already got a message that my parents were found! and a few days later I already spoke with my sister by phone.
    Next month we will have a reunion with the whole family in New York for the first time in 25 years, thanks to Mr Bruce Kang's organization! We herewith would like to thank mr Kang for the quick result and the pleasant communication during and after finding my family.
    Kind regards and wish you and your organization all the best in the future.     
                                                                        Hwa Sun Kragt
      sunkragt@hotmail.com

    14 년만에 한국가족과 상봉

박희자씨의 편지
 

박희자씨의 남편 엘렌씨가 보내온 편지

Mr. Kang:
We both want to express our appreciation for the concern and effort you extended in locating us for my wife's relatives. HiCha has spoken with her brother and family several times in the past weeks, and is completing the important papers to clear up the matters of her father's estate; and catching up on all the years they've missed. We have recently received a copy of the "Weekly Dong-A" containing the article about her family's request and your investigative search for our residence; very touching article. She is traveling to Korea on March 7th for a long-awaited reunion with her family after 14 years!
Once again, thank you and continued success in your investigative career.
Sincerely,                                                                                         
 Allen & HiCha Sachs
allensachs@mail.codenet.net

☞  <관련기사>

  초등학교 친구와 재회

    우선 강효흔 탐정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솔직히 처음에는 얼굴도 보지 못하고 부탁을 하는 것이라 여러가지 걱정이 앞섰습니다.. 하지만 강 탐정님께서 보여주신 인간적인 면과 친절함 덕분에 믿고 맡길 수 있었습니다. 헤어진지 10년 된 초등학교 때 친구를 강효흔 탐정님이 아니었으면 아마 찾기 힘들었을 겁니다..
    마지막으로 사람을 찾는 애타는 심정을 이해해 주셔서 정말로 감사드립니다.....^^
                                                                                 서민근
    ramcess79@hanmail.net

   어릴 적 헤어진 아버지와 17년만에 상봉

    어떤 말로도 이 은혜를 대신할수는 없지만......... 제 삶을 바꿔주신 강효흔 탐정님께 다시한번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솔직히 처음에는 일명 흥신소같은곳을 생각했었습니다 그저 돈받고 몇가지정보만 주고서 다시 돈을 요구하고....결국 그러다가 찾지도 못하고 시간과 돈만 낭비하게되는....그리고 무엇보다도 절망만 더 크게 안겨주는 그런 이기적이 단체는 아닐까하고 의심도 많이 했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그만 눈물을 흘리고 말았습니다.
    제가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수많은 눈물을 흘렸지만은 이번처럼 만큼의 기쁜눈물은 아마 제 인생의 처음일겁니다.
    제가 늘 그리워하던 제 아버지를 다시 만나다니 너무나도 꿈만같습니다...지금도 꿈이 아닐까하는 걱정이 들기도 하구요.... 강효흔 탐정님..... 경제적 형편으로 찾고싶어도 찾지 못해 발만동동 굴리고 있던 저에게 선뜻 무료로 찾아주시겠다고 했을때도 이루 말할수 없이 감사했구요.....제가 15년동안 찾지못했던 아버지를 이틀만에 찾아주셨을때는 정말 그 고마움에 눈물을 흘리지 않을수가 없었지요.... 저희 아버님께서도 눈물을 흘리셨습니다.
    이 은혜를 무엇으로 갚아드려야 할지.....제 인생을 다시 주신 탐정님을 꼭 한번 뵙고 싶습니다.
    그리고 탐정님께 부탁드리고 싶은것이 하나 있습니다 저희 한국에는 저와 같은 사람들이 많이 계십니다. 여러가지 사연으로 가족들이 헤어지고 만나지 못하는 .....그리고 찾을수 없다고 이미 체념하고 사시는 많은 분들에게도 희망과,저와같은 기쁨을 누릴수있는 기회를 주시기 바랍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한국에서도 탐정님의 회사에 대한 홍보를 많이 해주시기를 바랍니다. 아직도 알고 있는 사람들보다는 알지 못하여 힘든 삶을 사시는 분들이 많이 있거든요....저 역시도 그런분들을 만나게되면 꼭 탐정님의 이야기를 해드리겠습니다... 탐정님 조만간에 미국에 한번 방문할거 같습니다......그때 꼭 만나 뵐수 있어으면하는 바램을 해봅니다... 다시한번 감사드리며......늘 행복을 주시는 분이 되시길.......탐정님도 늘 행복하시구요........

                                                               서울에서......이경용드림
    gozoo99y@hanmail.net

  20 여년만에 할머니 소원 풀어드렸습니다.

    강효흔 탐정님 정말 감사합니다!! 어떤 말로 표현을 해야 할지... *^^* 저는 이번에 저희 숙부님을 찾기 위해서 의뢰를 했습니다.
    사실 저는 저희 숙부님의 얼굴을 사진으로 밖에 본적이 없습니다. 어떤 분이신지는 잘 모릅니다.가끔 가족들에 이야기 속에 지난날을 회상하면서 작은집 식구들의 이야기를 하시면, 저는 숙부님과 사촌들을 상상 속에 그려보곤 했습니다.
    그분들은 제가 태어나는 해에 이민을 가셨으니깐요.. 저희 큰집과 작은집은 그래도 작은 꿈이 있었습니다. 다들 그 시절 말하던 코리아드림 .. 그래서 저희들 중 작은아버지 가족들이 먼저 이민을 가셨습니다. 하지만 모든 것은 마음데로 되는 것이 아닌지... 한국에서 하시던 아버지 사업이 기울고, 타지로 이민을간 작은아버지 가족들 또한 숨가뿌게 살아가다 보니 연락이 끊기고 말았습니다.
    항상 그리움 마음을 가지고 20여년을 가족들이 보내는걸 보고 자랐습니다. 집안 사정이 좋아지면 찾아야지 했지만 막상또 찾으려고 하니 찾는 방법 또한 그 넓은 미국이란 국가에서 막막함이 들 수밖에 없었습니다.
    미국등지에서는 탐정분야가 많이 확산되어있고 체계적인 관리를 하고 있다고는 들었지만 솔직한 마음에는 반신반의한 맘으로 의뢰를 했습니다. 하지만 강효흔 탐정닝께서는 중간중간 상황을 말씀해주시고 저희 작은집의 사정상 이사를 많이 다녀서 찾으시는데 번거러웠지만, 오히려 저에게 격려를 해주시며 두터운 신뢰감과 인간애까지 느끼게 해주셨습니다.
    처음에는 사실 부끄럽지만 약간의 의심을 했던 전 이렇게까지 열심히 해주시며 신뢰감을 느끼게 해주신 진짜 프로인 탐정님께 가족을 찾은 지금 말로는 표현 못할 감사함을 느끼고 있습니다. 하시는 일 번창하세요 ^^ 감사합니다!!
                                                                    이나진 드림
      pearlclam@hanmail.net 

    어머니와 재회한 추석 날 아침

    추석 아침 이민 후 서로 이사로 인해 10여년간 소식이 끊인 어머니와 신청 하루만에 상봉이 이루어 졌습니다


  28 년동안 쌓인 이산의 아픔은 2 일만에 기쁨으로

    어제 고모를 찾았다는 강탐정의 전화를 받고 너무나 당황해서 숨이 벅차 오르는 것을 겨우 내려 앉혔습니다. 사실 큰 기대는 하지 않았는데...
    정말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고모생각만 하면 어떠케 하면 찾을 수 있는가 하는 생각만 했지 어떻게 손을 써볼 도리가 없었는데...
    가족들은 고모님과 통화를 하고 나서도 믿겨 지지가 않는다고 너무 기뻐 말을 제대로 잇지 못합니다.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무료로 13 년만에 죽마고우 찾았습니다.

    무슨 말로써 감사를 하여야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오전 내 흥분과 들뜬 기분으로 지내다 이제서야 마음을 추스리고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그토록이나 찾고 싶던 친구를 찾을 수 있었다니.......  어떤 단어를 써야 고맙다는 그 반가움을 가장 잘 표현을 할 수가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오전에 친구부인과 통화를 하고 나서 1시간쯤 지나서 친구에게서 전화가 와서 긴 통화를 하였습니다. 정말 이것이 꿈인지 하면서 친구랑 같이 서로의 안부를 물으면서 이번에 친구를 찾게 하여 주신 강효흔 탐정님과 만남의 광장 오승석 선생님께 감사함을 드립니다. 정말 세상을 살다보면 이런 일이 생길 수 있구나 하면서 서로가 감사함을 드렸습니다.
    이제는 이렇게 친구를 찾게 하여 주신 강효흔 탐정님, 그리고 만남의 오승석 선생님, 또 도움을 주신 많은 분에게 고마움을 글로써 전달을 해야겠는 데 공개 편지에 올려도 되는지요?    아니면 홈페이지에 올려야 하는지?  아침에 강 탐정님의 홈페이지 주소를 적는다고 적었지만 너무 흥분된 마음에  어떻게 주소를 적었는지 확실 치가 않아서 다시한번 홈페이지 주소를 알려 달라고 하여도 괜찮을런지요?
    다시한번 너무나 고마운 마음을 지면을 통하여 강 탐정님과 만남의 오승석 선생님께 너무나 고맙다는 말씀을 올리면서 이제 감정이 좀 절제되면 다시 인사를 드리겠습니다.
    너무나 고마웠습니다.
                                                                      김 진오 드림
    .eorhksfu@unitel.co.kr

   생애 최고의 선물을 받고서 ...

    미국 시카고에 계시는 강효흔 공인탐정님, 그리고 만남의 오승석사장님께 다시한번 지면을 통하여 감사의 글을 올리고자 합니다.
    지금부터 쓰는 글은 13년이란 세월을 잊고지내던 미국 LA로 이민간  친구를   무료로 찾게하여 주신 고마운 분들에게 감사를 올리며 또한 아울러 저와같이 재회의 기쁨을 나눌수 있는 많은 분들이 계시리라 믿으며 글을 올림니다.
    사람이 세상을 살다보면 잊고지내던 사람이 못견디게 그리울때가 있다. 더욱이 내년에는 한국을 떠나서 멀고먼 지구의 반대편에서  살아가야함을 생각하니만나보고 싶은 사람이 더욱 더 많아진다. 그러나 아무리 만나고 싶어도 만날 수 없는 사람.  13년전에 미국으로 훌쩍 떠나버린 친구가 이렇게나 그리워지고  보고퍼짐은 오 늘따라  더하다. 내가 내년에 지구의 반대편 대륙으로 이민을 떠나기전에 널 꼭 한번  만나볼수만 있다면 더없이 좋으련만 너에게 연락을 할 방법은 없고.... 널 잊고 살아온 세월의 무게만큼이나 친구를 만나고 싶은 욕망은 더  가 슴을 짖누른다.  이제 내년초에 한국을 떠나면 영영 널 잊고 살아야 한다는 현실이 무섭기만 하다.   그러나 어쩌랴! 그렇게나 너가 살던 LA로 전화를 하여도 전화번호도 바뀌었고   주소도 바뀌어 돌아오는건 수취인 불명이란 노란딱지가 붙어서 되돌아오는   편지들뿐인데....
    무더위가 한참 기승을 부리던 8월의 어느날.   인터넷을 검색하다 "만남의 광장"이라는 미국에 있는 친지나 친구를  찾아준다는 사이트가 있는걸 발견하고는 바로 그 사이트에다 친구를 찾는다는 글을 올렸다
    찾는사람: 박상녕이란 자세한 내용을 간결한 마음에 담아서 글을 적어 보냈다.
    그러나 큰 기대는 않은체......
    혹시 친구가 미국에서 이사이트를 보고서 나에게 연락을 주기를   혹시나 하는 마음에서 글을 띄워보내었다. 그러고도 도 다시 시간은 지나간다. 그러나 난 친구인 널 꼭 한 번 찾아보고픈 욕망을 지울수 없었다. 그래서 혹 너가 LA에서 사업을 한다면 혹 인터넷에 너의 흔적을 찾을   수 있을까
    싶어서 한달을 인터넷을 검색을 하였다.   그러나 어디에도 너의 흔적을 발견 할수가 없었다  나오는건 한숨과 인터넷 사용으로 올라가는 전화비 청구서뿐.
    그런데 이번엔 검색과정에서 두눈이 번쩍뜨이는 것을 검색하였다. 그것은 바로 LA에 있는 각 학교의 동문회 전화번호다.
    그래! 이것만 있으면 어느정도 너의 흔적을,너의 냄새를 맡을 수   있으리라
    생각하면서 대구출신의 학교 동문회 전화번호를 모두 적었다.
    다음날 바로 미국과의 시차를 계산해서 각 동문회마다 전화를  돌려된다 여보세요? 여기는 한국인데요  그곳이  학교 동문회죠?    혹시 그 학교출신중에 박상녕씨란분 없어요?   하고서 물으면 왜 그렇게나 다들 불친절하고 퉁명스러운지...... 그리고 할때마다 총무가 없어서 잘모른다나...... 또다시 이렇게 좌절감만 심어주었다.  그달에 미국에 건 전화요금이 엄청나게 나와버렸다.
    도저히 연락을 할길이 없다.   이제는 포기를 하여야겠다
    그런데 포기를 할려니 친구를 향한 더 큰 그리움이 크나큰 해일처럼   밀려온다. 그렇게 잊고 지내고 있는데 11말쯤 되리라.   나에게 인터넷으로 편지가 왔다.
    미국의 시카고에 있는 "강효흔 공인탐정"이란 분에게서 편지가 온것이다.
    김진오씨가 친구를 찾는 사연을 보았는데 찾아보겠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다시 찾고자 하는 친구의 영문 성함과 옛날에 사용하던 전화번호,주소 등을 알려 달라는 것이었다.
    그분이 시키는데로 친구의 성명과 전에 사용하던 주소,전화번호를 알려는 주었지만 사실은 큰 기대는 하지않기로 마음을 먹고있었다.  너무 큰 기대를 걸고 있다가 나중에 "도저히 사람을 찾으 수  없읍니다"  하면 또 엄청난 실망에 한동안 마음을 추스리기가 힘이 들테니........ 그러고 며칠이 흐른다.
    12/14일 아침 시간에 갑자기 전화벨이 요란하게 울어댄다.
    아침부터 어디에서 온 전화인가?    여보세요!
    그곳이 김진오씨 댁입니까? 하는 힘찬 목소리의 남자 목소리다.
    예! 저가 김진오입니다만...   이곳은 미국의 시카고에 있는 "공인탐정 강효흔입니다" 하면서 김진오씨가 그토록 찾고자 하던 친구분 박상녕씨의 소재가   확인이 되었읍니다 하는 소리가 가느다란 전화선을 타고서 가슴에 여지없이   파고든다.
    그래요! 하면서 갑자기 말문이 턱 막혀버린다.
    혹시 잘못 들었던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면서도 그건 믿어야 하는 현실이었다.  내가 그렇게나 찾고자 하던 친구의 소재를 강효흔 탐정님과, 만남에서 찾으셨   다는 말인가.  정말로 믿어지지가 않았다.
    미국에서 기쁜 소식을 전하고자 전화로 알려주신 강 탐정님께로   너무나 당황하고 기쁜 나머지 고맙다는 인사도 올바르게 드리지 못하고 전화를   끊었다.  아침부터 너무나 기쁜 소식을 접한뒤라 기분이 뭐랄까   한마디로 부웅 떠는 그런 기분이었다.  가슴은 자꾸만 콩당거리길 시작하고.....  강 탐정님께서 알려주신 전화번호로 LA에 있는 친구집으로 전화기를   눌려본다.
    뚜뚜 하는 발신음과 함께 "여보세요" 하는 밝고 상냥한 음성이다.
    안녕하세요? 저 김진오입니다   하니까 너무나 반가운 목소리로 날 반겨준다
    10년이란 세월이 지났지만 밝고 상냥한 목소리는 10년 전이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다.
    친구는 직장을 나가고 없는 상태라 친구의 부인과 함께 장시간   이야기를 나눈다.
    그러나 이야기의 주된 부분은 어떻게 하여서 시카고에 있는분이   LA에 사는 사람의전화번호를 알아낼 수 있을까 하면서 존경심을 표한다고 하였다.
    그래서 내가 하는 말 " 그래서 공인탐정 아님니까"...
    이렇게 통화가 끝난 후 1시간이 지났을까   또 다시 전화벨이 따르릉 울어댄다.
    여보세요 하는 말이 무섭게 "니 진오가"? 하는 투박한 경상도   보리문댕이의 목소리가 전화선을 타고써 태평양을 잰걸음으로 건너온다.
    "야! 임마 이게 몇년만이고? 하는 말부터 두서없는 말들이 태평양을  오고간다. 그러면서 진한 그리움과 우정이 다시 새록새록 가슴속에 돋아나고   있음을 느낀다.
    처음 친구의 목소리를 듣는 순간 뭐랄까!  수화기를 잡고있는 손이 파르라니 떨리고 있음을 감지했다.
    오래전부터 가슴속에만 담아두고 있던 옛사람의 목소리를 듣는것   같아서 가슴은 파문이 일어나고 있었다.
    그렇게 오랫동안 통화를 하고 난후에야 전화기를 내려놓고 지난 우리들이 보내던 시간을 뒤돌아 본다.
    젊음이라는 이름아래 조그만 일에도 가슴 아파하고 고뇌하던 젊은   시간들..... 돈이 없어서 생라면으로 안주를 대신하면서도 작은 소주 한잔에도   서로를 위하던 우리들의 진한 우정들.... 생일 날 오늘은 일찍 퇴근해라 하면서 무슨일이 있나 하고  들어와보면 작은 케익하나 준비하고 기다리던 너... 그렇게 같이 보내던 젊은날의 시간이 새롭게 느껴지기만 한다.
    이젠 어느정도 흥분도 가라않고 마음이 정리되니 여태껏 내가   세상을 살아오면서 받아본 선물중에 가장 큰 성탄 선물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
    올해는 IMF 때문에 샅타할아버지가 구조조정으로 정리해고,명퇴,강퇴 되어서 선물보따리가 없는줄 알았는데 나에게 이렇게나 큰 성탄선물을 주시다니.....
    강효흔 탐정님, 그리고 만남의 오승석 사장님, 또 친구를 만나기까지   수고하신 많은 분에게 감사를 드리며 아울러 친구와의 극적인 만남후에 뒷  이야기도  글을 올리도록 하겠읍니다.
    저에게 너무나 큰 평생에 잊지못할 성탄선물을 주신 강효흔 탐정님, 오승석 사장님께 다시 한번 깊은 감사를 드림니다.
    그리고
    http://www.radiokorea.com/bb/letter/read.asp?ID=350&page=6 공개편지에도 감사의  글을 실었읍니다.


김진오 드림.


   30 년만에 자녀와 상봉

    저는 30년전 피치 못할 가정형편으로 인해 남매를 모두 미국에 입양 보냈습니다.  그러나 70 이 넘은 지금 가슴이 너무 아파 이대로 눈을 감을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한 동네에서 살다  미국으로 이민간 이웃에 게 내 자식들을 꼭 찾아 달라고 애원했고 이들은 입양당시 양부모가 시카고에 살았다는 생각이 어렴풋이 생각나 시카고를 수소문하던 중 한 신문사의 권고로 강효흔 탐정에게 의뢰를 했고 의뢰한지 이틀만에 30년간 목매 그리워하던 자식들의 목소리를 다시 들을 수 있었습니다.   목이 메어 자식들에게 사죄할 말조차 꺼낼 수가 없었습니다.   글쎄 제 자식들이 아들은 의사, 딸은 간호원으로 성공을 했지 몹니까 . 양 부모에게도 뜨거운 감사를 드립니다.


   23 년만에 여 동생과 극적 재회 

    저는 70 이 다 된 노인입니다.
    남달리 총명했던 여동생은 지난 75년 미국으로 유학 길을 떠났고 당분간 연락이 되었으나 실수로 전화 번호를 잃어 버리고 우리도 이사를 하는 바람에 소식이 두절됐습니다. 생이별을 하고  꿈 속에만 그리며  살아 오던 중 저희 가족도 미국으로 이민을 가게 됐고 더욱이 동생 생각에 가슴을 앓아 왔습니다.
    동생을 찾아야겠다는 마음은 누구보다도 절실했으나 시카고 신문에 난 강효흔 탐정의 광고를 수개월씩 몸에 지니고 다니면서도 계속 망설여 왔습니다.
    수년전의 일입니다. 우연히 만난 사람으로부터 동생을 만난적이 있다며 찾아 주겠다는 사람으로부터 돈만 사기 당하고  마음의 상처를 크게 받은 적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다 지난  5월 5일 큰 마음을 먹고 강효흔 탐정을 만나 전에 상처 받은 이야기를 해주며 단단히 다짐을 받고 수수료는 찾은 다음에 주겠다고 고집했습니다. 의심을 했던 것입니다.  그러나  강 탐정은 흔쾌히 응해주었습니다.
    정부로부터 공인된 탐정이라 할지라도 큰 상처를 받은 경험이 있는 나로서는 조심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그런데 의뢰 후 집에 들어온지 몇 시간이나 지났는지 강 탐정으로부터 찾았다는 연락이 왔습니다.
    저는 더더욱 의심이 갔습니다.      설마  ........
    나는 "확인을 해야겠다" 며 가족관계가 적힌 편지를 동생이 산다는 주소로 보냈습니다.
    다음날 오후 편지를 받은 동생으로부터 전화가 걸려 왔고 우리는 복구 치는 눈물로 말을 이을 수 없을 정도로 23년간 쌓인 정을 나누었습니다.
    이 날 하루는 한국,  미국에 흩어져 사는 온 가족이 동생을 찾은 기쁨을 나누느라 전화가 온종일 불통이 될 정도였습니다.
    다음달에는 전세계에 흩어진 가족이 모두  회동키로 했습니다.
    또  방송국,  신문사 등에서도 이 소식을 듣고 몰려와 인터뷰를 해 대느라 정신이 없었습니다.
    정말 감사하고 또 감사합니다. 또 잠시나마 의심을 했던 저 자신이 부끄럽습니다

     


   13 년만에 엄마와 재회

    저는 13년전 부모님의 이혼으로 아빠와 살면서도 어릴 적 엄마 품을 잊지 못했습니다.  이혼사유는 성격차이라는 이야기를 늘 들었지만 아빠는 늘 엄마를 못잊어 하는 것 같았습니다.  그러나 엄마도 없이 홀로 고생하며 나를 키워준 아빠의 모습을 지켜볼 때  이미 재혼한해 버린 엄마는 머나먼 사이로 변해 버렸습니다.  그러나 이제 20살이된 지금 저를 데려 갈려고 무척이나 노력했던  엄마의 기억을 지울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하루는 용기를 내어 아빠에게 허락을 구했고 강 탐정님의 도움으로 며칠 후 엄마를 찾았습니다.  탐정은 영화에서 나 보는 환상 속의 사람인줄 알았는데 바로 제 곁에 있었습니다.


   19 년만에 얼굴도 모르던 엄마를 찾았어요

    저는 19년전인 간난 아이 때  피치 못할 사정으로 엄마가 미국으로 건너가는 바람에 헤어지게 되었습니다. 엄마 얼굴도 모르고 자란  나는 평생 나를 품에 안고 미소 짓는 엄마의  환상을 그리며 살아왔습니다. 성인이 된 지금  엄마에 대한 그리움은 더더욱 몰아치기 시작했고 엄마를 찾기 전에는 아무 것도 할 수 없었습니다. 그러던 중 우연치 않게 인터넷의 강효흔 탐정 홈페이지를  방문하게 되었고 의뢰한지 하루만에 그리운 엄마의 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하루속히 엄마를 만날 마음에 매일 밤 잠을 설칩니다.
    왜 이렇게 입국 수속이 더딘지 .....

    정말 고마워요. 


   20 년만에 입양간 남 동생 찾아

    우연한 기회에 인터넷에서 강효흔 탐정의 홈페이지를 접하게 됐습니다.
    처음에는 별 생각 없이 이런 직업도 다 있구나 하는 정도로 지나 쳤으나 며칠 후 동생을 찾아야겠다는 생각이 복구 쳤습니다.
    돈의 가치조차도 모르고 풍족하게 살던 저희 가족은 20년전 가장과 모든 재산을 한번에 잃고 나니 당장 끼니걱정을 할 정도로 환란을 겪어야 했습니다. 이로 인해 당시 저희 가족은 어린 동생들만이라도 끼니를 굶겨서는 안되겠다는 짧은 생각에 국민학교에 다니던 남 동생을 미국 가정으로 입양 보내게 됐습니다.  연속극이나 소설책에서나 보며 남의 일처럼 지나쳤던 이야기들이 우리 가족에게도 현실로 다가올지는 꿈에도 상상치 못했습니다.
    아무튼 우리가족은 이제  인터넷에서 만난 강효흔 탐정님과의 인연으로 다시 하나가 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강 탐정님 !.  우리 주변에는 저희 가족 같이 불행을 가슴에 새기고 사는 이웃들이 많답니다.
    행복을 심어 주는 메신저의 사명으로 갖고 사업을 하시면 분명 하나님의 축복이 같이 하실 것입니다 .

  
   23년전 헤어진 친구와 재회

    우선 옛 친구를 찾아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 친구와 저는 어릴 적부터 한 동네에서 가족처럼 같이 자랐습니다.  그런데 그 친구는 23년전 미국으로 유학을 떠나게 됐고 그후 소식이 끊겼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우연이 인터넷의  홈페이지를 보고 설마 하며 별 기대없이 일을 맡겼더니 이틀 후 주소를 찾은 것 같다며 연락이 왔고 사흘 후 그 친구와 극적으로 통화를 하게 됐습니다.
    비록 23년이란 세월에 우린 모두 중년이 됐지만  목소리와 그 감격은 학창시절 그대로 였습니다.
    정말 믿기 지 않는 일입니다.
    주민등록 제도도 없다는 그 넓은 미국 땅에서 지난 20여년간 누구하고도 소식을 끊고 살았던 그 친구를 단 며칠만에 찾을 수 있는지 도저히 믿을 수가 없답니다.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다시 젊음을 되찾은 기분입니다.


   가족찾기 관련 궁금한 사항이 있으시면 이 메일로 보내 주시면 신속히 답변해 드리겠습니다.

 ☞  [생사확인] [기록조회] [이벤트] [조회의뢰]



[재단 소개][서비스][사람 찾기][언론 보도][체험 나눔터][연락처]
 

Copyright (c) 2008 Family in USA. All Rights Reserved.
  ⓔ  find@familyinusa.com